올드 게이머 문답!! 게임이야기

올드 게이머 문답?

사보텐님 이글루에서 낼름 트랙백 해 왔습니다.

어릴적 향수가 아련히..(퍽!)

거두절미하고 바로 시작합니다. 핫핫;

01. '89 스트리트(화이널 화이트)'에서 '와리가리'를 할 수 없는 캐릭터를 안다.
일단 기본적으로 해거였지만..펀치의 연타속도와 레버를 흔드는 속도가 빠르다면 가능하긴 하다.
다만 다른 녀석들에 비해 안정성이 떨어지는게 문제라면 문제...아케이드판은 상당히 힘들지만..
GBA판으로 역이식된 명작 파이널파이트 One에서는 펀치 연사모드의 힘을 입어서 와리가리가 가능하긴 하더군요.

02. '가일'의 '학다리'를 쓸 줄 알거나, 쓰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전 스파에서 가일을 하지 않았지만..대충 방법은 알고 있지요..
쓰는것도 많이 봤고..돈 타먹는것도 많이 봤습니다. 하지만 간혹가다 다른 아이의 고자질로 인해서 주인에게 매타작(...)을 당하고
사라지는 아이도 많이 봤습니다.

03. '켄'은 '승룡권'이 아니라 '왕룡권'을 쓰는 줄 알았다(또는 강펀치로 쓰는 승룡권은 왕룡권인 줄 알았다)
승룡권도 왕룡권도 아닌 그냥 어류겐(...) 물론 왕룡권이란 소리도 많이 들려서 한동안 저렇게 안적도 있다..ㅡ.ㅡ;;

04. 오락실에서 '루프(회전식) 레버'를 사용한 게임을 해 본 적이 있다.
해본적은 없고 본적만 있다.

05. 오토바이 게임 '행온'의 배경 음악은 윤수일의 '아파트'였다.
들어본적 있다. 그것도 중딩때(...) 그렇다고 내가 완전 아저씨는 아니고...
동네 오락실에 행온이 있었는데...그게 아파트 버전이더라구...그래서 생생히 기억하고 있음..ㅡ.ㅡ;;;

06. 오락실 게임이 한 판에 50원에서 100원으로 올랐을 때의 충격을 기억한다.
나도 그런 충격을 맛보고 싶다!

07. '사이드암'이나 '트윈비'를 할 때는 꼭 친구를 불러 합체 공격을 쓰곤 했다.
사이드암은 구경만..(돈 없어서) 트윈비는 합체공격을 쓰긴 했지만..그래도 거부당할때가 더 많았다..ㅡ.ㅡ;;

08. 일정 시간이 지나면 삑삑거리는 소리를 내는 타이머 내장 게임기로 '드래곤볼 Z 초무투전'이나 '피구왕 통키' 등을 해 본 적이 있다.
겁나게 많이 했다.
나중에는 숙달되어서..그 때당시로 400원으로 초무투전의 진엔딩까지 도달해서 주위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었다.
피구왕 통키는 클리어는 못하고 친구랑 즐긴게 전부..엔딩은 결국 에뮬로 봤다(...)
그 이후에 재밌게 즐긴 게임이라면 소닉시리즈와 유유백서 마강통일전(...)친구와 겁나게 많이 했다.
에뮬로 다시 즐기면서 눈물 흘렸던 작품.

09. 게임 디스켓 라벨에 '암호'를 적어 놓곤 했다.
안 적어놓을리가 없다.
사방에 다 흩뿌리고 다녔다. 없으면 못하니까..ㅡ.ㅡ;;

10. '암호표'가 들어 있는 게임을 해 본 적이 있다.
저당시에 구입했던 게임이나 받아서 한 게임은 다들 암호표가 있었다.
게임을 다 인스톨 해도..암호표가 없어서 못한 게임들도 꽤 있었거든...
아니면 암호표를 복사(!)해서 가져왔는데..색깔이 뭔지 몰라서 좌절...
최근의 암호표가 있는 게임은 역시 포가튼 사가..-_-乃 중딩때 미친듯이 했었지..

11. 'simcga'라는 프로그램의 용도를 안다.
이건 잘 모르겠다..컴쪽은..ㅡ.ㅡ;;

12. '게임위자드'나 'PC-TOOLS'의 사용법을 안다.
게임위자드..안다.
저거의 사용법을 알게된건...역시 용의기사 2..
PC-TOOLS는 잘 모르겠다.

13. 16진수 FFFF를 10진수로 변환하면 얼마가 되는지 안다.
액션 리플레이를 많이 쓰다보니 저절로 알게 되더라..
65535..ㅡ.ㅡ;;4차 네오그랑존의 피가 저거였지..아마..ㅡ.ㅡ;;

14. 'ARJ'나 'RAR'의 분할 압축을 해 본 적이 있다.
당연히 있다. 저걸 할 줄 모르면..게임을 카피해 줄수도 받을 수도 없었으니..

15. 'PANDA SOFTWARE'라는 회사를 안다.
무장쟁패 1,2를 다 해봐서 안다.
1은 다소 허무했지만..2에서는 여러가지 그래픽적으로 업글도 많이 되었고..한글판도 있었던것 같은데..
그 이후로는 소리소문없이 사라진듯.

16. '그날이 오면'이라는 말을 들으면 시보다 게임이 먼저 생각난다.
그날이오면...3과 5를 해 봤는데..결론은 둘 다 졸라 어려운 슈팅게임으로 각인 되었다.
한쪽이 보호막아이템을 먹은뒤에 합체했다가 분리하면 둘 다 보호막을 얻게 되는 시스템은 꽤나 임팩트였다.
애초에 슈팅게임에서 합체하는걸 느낀것도 강렬했으니까..(오락실에서도 한번 본적이 있는데..제목이 생각이 안나;;)

17. 'config.sys'와 'autoexec.bat'을 사용한 메모리 최적화를 해 본 적이 있다.
한두번 끄적인적은 있었던것 같지만...잘 기억은 나지 않는다.

18. '윙 커맨더'등의 게임을 플레이하기 위해 '아래아 한글'등의 중요한 유틸리티를 지워 본 적이 있다(하드 용량 부족 때문에).
윙커맨더는 아니지만..코룸3을 플레이하기위해서 하드 포맷(...)후 윈도우하나만 깔고 나머지 용량에 코룸3을 깔고 플레이 해 본일은 있다. (내 하드용량 1.2G 코룸3 인스톨 용량 700M...)
덕분에 열라 열심히 플레이했다. 덕분에 엔딩도 봤다(..)


19. '슈퍼 마리오'에서 '왕관보너스'를 만들 수 있다/본 적이 있다.
친구가 만드는걸 보여줬다.
나도 연습했지만 잘 안됐다.
그래서 왕관보너스 얻는법은 포기하고 안죽고 클리어 하는 법을 터득했다(...)

20. 게임팩 겉에 '메가롬팩'이라고 써 있으면 괜히 좋아 보였다.
가격도 비쌌고..뭔가 있어보여서...
당연히 좋아보였지...ㅡ.ㅡ;;

21. '삼성 겜보이'로 게임을 하면서, 어떤 게임은 왜 타이틀 화면에 '1 PLAYER with KEYBOARD'같은 선택지가 있는 건지 궁금해 한 적이 있다.
가끔 궁금해 했지만..그것보다는 게임을 하는게 더 먼저였다.

22. '남극탐험'의 '재믹스'판에는 없고 '훼미리'판에는 있는 반짝이는 깃발을 알고 있다.
반짝이는 깃발..먹으면 프로펠러가 펭타로의 머리위에 생겨서 점프버튼을 연타하면 일정시간 하늘을 활공하게 해 주는
아이템아닌가..?
처음에는 먹는 족족 신나게 날았지만. 나중에 익숙해지고 나면 입수하고 가만히 있다가 낭떠러지가 많은 곳에서 사용하면서
나 혼자 흡족해하며 웃음을 지었던 기억이 난다.

23. '게임 엔진'을 '슈퍼 컴보이'로 착각한 적이 있다.
적어도 그런적은 없었다.

24. '현대 컴보이'에 훼미리 팩을 끼우기 위한 어댑터를 알고 있다.
알고 있다.
친구네 게임팩 들고 놀러가면 저걸 꽃고 게임을 셋팅했으니까.

25. 'UFO'나 '패왕'이라는 주변기기를 알고 있거나, 직접 사용해 본 적이 있다.
알고 있지만..가격의 압박...그리고 내가 저걸 알았을때는 이미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

26. 내장된 전지가 다 되어서 세이브가 안 되던 게임팩이 있었다.
많았다.
게다가 가끔 세이브중에 버그가 일어나서 캐릭터가 무진장(...)강해지는 사태도 있었다.
대표적으로 충격을 받은게 나이트건담이야기 2 -빛의 기사-였다.
초반에 세이브를 하고 팩을 뺐다가 다시 끼우면 어째서인지 레벨이 전부 50이 되는 기현상...
그리고 한번 더 세이브 하고 껐다가 켜면..세이브 증발..OTL
이래서야 50의 기쁨을 만끽 할수도 없잖아;


27. 'MADE IN JAPAM'이라고 쓰여 있는 '게임 보이(미니 컴보이)' 팩을 산 적이 있다.
있다..꽤나 많았다..
나중에 JAPAN이란 글자가 박힌 팩을 구하고서는 나도 모르게 기뻐한적이 꽤 많았다.

28. 안 그래도 거대한 초기 게임 보이에 확대경이나 조이스틱을 달았다.
단적 없다. 그냥 근성으로 플레이 하는거다.

29. 게임 보이를 오래 쓰면 화면에 세로줄이 가곤 했다.
세로줄까지는 안갔던것 같다. 그래도 졸라 오래썼는데..
고2때까지(...)초6때부터 했는데..

30. 새 게임팩을 사기에는 금전적 부담이 너무 컸기 때문에 대부분 교환에 의존했다.
삼성 겜보이 시절에는..부모님의 막강한 지원앞에 교환을 안하고 대부분 구입을 했었다.
하지만 패미컴 시절에는...이야기가 달랐지..
덕분에 교환으로 피도 보고 보물도 건졌다만...
교환으로 제대로 건진 작품은..2차 슈로대와 별의 카비.
슈패시절에는 파판6을 구했지만..록맨X2라는 강력한 적 앞에 무너져서 아주 싼값에 주인을 압박(!)해서 교환한 기억이 난다.


간만에 문답 했더니 옛 향수가..으하하;;
이제 나도 올드게이머인가;;;


덧글

  • 사보텐 2008/07/23 11:42 # 답글

    교환은 성공 사례보다 실패 사례가 재미있습니다:)
  • 飛影 2008/07/24 00:19 #

    실패사례가 재밌긴 하죠..
    당사자는 뼈아픈 추억이지만..으하하;;
  • 미르나르샤 2008/07/23 11:53 # 답글

    음...몇몇개밖에 모르겠군요;;
    저도 나름 패미콤 세대인데;;
  • 飛影 2008/07/24 00:20 #

    어릴적부터 그야말로 광적으로 파다보니;;;
    대부분 알게 되어버렸네요;
  • blueday28 2008/07/23 15:43 # 답글

    개인적으로 저를 올드 게이머로 칭하는 건 괜히 나이 들어보여서
    별로 내켜하지는 않지만 반가운 얘기가 많네요ㅎ

    나중에 시간 나면 트랙백해서 함 작성해봐야겠습니다~_~
  • 飛影 2008/07/24 00:20 #

    나름 반가운 이야기가 많더라구요..
  • Athu 2008/07/24 12:42 # 답글

    모르는 질문도 많은데 중간중간에 왠지 베시시 웃게 하는 그리운(?) 질문들이 있군요! 아하하하 ^^
  • 飛影 2008/07/24 18:07 #

    질문들을 보고 있노라면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오더라구요.. ^^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